스마트기술 접목하는 '도시재생'… 6월 국비 지원

 
 
기사공유
국토교통부는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16곳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도시재생뉴딜사업 지역의 여건과 주민 의견을 고려한 스마트서비스를 구축해 정주 여건을 회복하기 위함이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정부가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스마트기술을 활용해 주민 체감도를 높일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16곳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도시재생뉴딜사업 지역의 여건과 주민 의견을 고려한 스마트서비스를 구축해 정주 여건을 회복하기 위함이다.

이 사업은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사업이다. 기존 도시재생뉴딜사업 지역에 상용화가 쉬운 스마트기술을 적용하는 것. 사업지당 최대 5억원의 국비가 지원되고 지방자치단체는 도시재생사업의 매칭 비율에 따라 사업비의 40~60%를 부담한다.

국토부는 앞서 공모를 통해 총 신청지 39곳 중 16곳을 선정했으며 6월부터 국비를 지급해 사업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선정된 사업지는 ▲스마트 화재감지(안전·소방 분야) ▲스마트 빗물받이(에너지·환경 분야) ▲스마트 고령자 안심 서비스(생활·복지 분야) ▲스마트 공유주차(교통 분야) 등 주민 생활과 밀접한 4대 핵심 분야다.

국토부는 스마트 서비스를 활용해 지역 내 현안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박상민 국토부 도심재생과장은 “도시재생사업지역에 주민 체감도가 높은 스마트솔루션을 접목해 지역 내 문제 해결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