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매제한 강화… 수도권·광역시 ‘분양권 단타’ 못한다

 
 
기사공유
정부의 분양권 전매 강화 규제에 8월 이전에 수도권·광역시에서 공급되는 6개월 전매 가능 분양 단지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사진은 수도권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 /사진=김창성 기자
8월 이전에 수도권·광역시에서 분양하는 6개월 전매 가능 분양 단지에 관심이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정부의 수도권·지방광역시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 발표로 단타가 불가능해짐에 따라 시행 전 전매기간이 짧은 단지에 수요가 몰릴 수 있다는 전망에서다. 새 아파트 공급이 위축될 것이란 전망도 이를 부추긴다.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수도권 과밀억제권역 및 성장관리권역과 지방광역시 도시지역의 민간택지에서 건설·공급되는 주택의 전매제한 기간이 기존 6개월에서 소유권 이전 등기 시까지로 강화돼 이르면 8월부터 전매제한이 강화된다.

수도권과 광역시의 비규제지역에서 발생하는 ‘풍선효과’의 원인을 단타 투자 수요로 보고 이를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수도권과 광역시 민간택지에서 20대1을 넘는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분양 단지를 살펴보면 당첨자 4명 중 1명꼴로 전매제한 종료 후 6개월 이내에 분양권을 매도한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로 올 상반기 분양시장에서도 단타 가능한 곳에 수요자가 대거 몰렸다. 올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인 평균 252대1을 기록한 ‘부평역 한라비발디 트레비앙’의 분양권 전매기간은 6개월로 짧았다.

지난 2월 수원 팔달구 매교동에 분양해 145.72대 1의 1순위 경쟁률을 기록한 ‘매교역 푸르지오SK뷰’ 역시 수원 역대 최다 청약자 신기록을 썼다. 이 단지 역시 전매제한이 6개월이다.

정부가 전매제한을 발표한 이후 분양한 ‘신동탄포레자이’에는 분양권 6개월 전매 막차를 타려는 수요로 5만1878명이 청약에 나서며 평균 경쟁률 70.2대1을 기록했다. 이 단지 역시 전매제한이 6개월로 짧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정부의 이번 전매제한 규제 카드는 단타 투자 수요를 막아 수도권과 규제지역과 맞닿은 비규제지역에서 발생하는 '풍선효과'를 차단하겠다는 의도”라며 “이번이 막차다라는 인식으로 8월 시행 전 분양하는 6개월 전매 가능 단지에 수요가 몰릴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14.96하락 13.5810:24 05/29
  • 코스닥 : 704.46하락 4.2910:24 05/29
  • 원달러 : 1239.90상승 0.310:24 05/29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10:24 05/29
  • 금 : 33.17하락 1.3110:24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