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마이너스 유가 사태 없었다… 수요 증가 기대감 WTI 2.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혼조세를 보인 국제유가가 전 세계 각국에서 경제 재개가 본격화하면서 원유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에 상승 마감했다. 지난달과 같은 마이너스 유가 사태는 없었다.

1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만기를 맞은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68센트(2.1%) 상승한 배럴당 32.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7월물 WTI는 1%가량 상승한 31.96달러에 마감했다.

지난달 20일 5월물 만기를 맞은 WTI는 수요 감소로 원유 저장 공간이 부족해지면서 배럴당 마이너스(-) 37달러를 기록했었다. 이달에도 원유 수요 감소로 마이너스 유가 사태를 우려했지만 재현되지 않았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브렌트유는 37센트(1.06%) 하락한 배럴당 34.44달러에 장을 마쳤다.

산유국들의 적극적인 감산과 글로벌 원유 수요 회복 기대감이 유가 상승을 이끌고 있다. 석유수출기구(OPEC)와 10개 주요 산유국 연대체인 OPEC플러스(+)는 이달 1일부터 하루 970만 배럴 감산에 들어갔다. 미국을 비롯한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쿠웨이트도 6월부터 추가 감산 계획을 밝혔다.

파올라 로드리게스 마시우 라이스태드 에너지 선임 원유 시장 연구원은 "시장은 OPEC+와 다른 산유국의 감산이 유가 상승에 도움이 되고 있다"며 "봉쇄 수단이 전 세계적으로 해제해 경제가 재가동되기 위해서는 글로벌 원유 수요가 더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경진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