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 감염팀, 왓포드와 번리였다… 나머지 1팀 아직 '오리무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소속원 중 6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소속원 중 6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로축구팀 왓포드와 번리에서 각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19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BBC'에 따르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지난 주말부터 진행된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리그 내에서 총 6명의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이날 밝혔다.

이 6명은 총 3개 팀에서 나왔으며 선수와 코칭스태프가 뒤섞여있다. 사무국 지침에 따라 이들 6명은 모두 7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매체는 이 중 2개 구단은 왓포드와 번리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왓포드 구단은 이날 선수 1명과 코칭스태프 2명 등 팀 구성원 중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공식 발표했다. 번리 구단도 수석 코치인 이안 완이 양성 반응을 보여 집에 격리됐음을 밝혔다. 나머지 2명은 다른 팀 소속이지만 해당 구단과 확진자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프리미어리그는 재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리그 사무국과 20개 구단 관계자는 지난 18일 회의를 통해 19일부터 구단별 훈련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최종적으로 오는 6월12일 리그를 재개하는 것이 목표다.

사무국은 훈련 복귀를 위해 지난 주말부터 18일까지 19개팀 748명에 달하는 선수와 코칭스태프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노리치 시티만이 19일에 따로 진단검사를 가져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25.90하락 17.5914:40 03/05
  • 코스닥 : 921.38하락 4.8214:40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4:40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4:40 03/05
  • 금 : 63.11상승 1.6714:40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