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아도 돈 안 되는데… 채권단 "두산베어스 매각, 요구한바 없어"

 
 
기사공유
지난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 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두산 응원단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두산그룹이 두산중공업 경영난 해소를 위해 추진 중인 3조원 규모의 자구안에 두산베어스 야구단 매각도 포함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두산그룹에 '두산베어스 매각'을 요구했다는 보도에 "요구한 바 없다"고 선을 긋고 있다. 두산 베어스의 매각 가치가 1000억원 정도에 불과해 이번 자구안에 포함되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20일 두산중공업 채권단 관계자는 "두산베어스 매각을 요구한 적이 없다"며 "두산그룹이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해 가능한 모든 자산을 팔겠다는 입장을 밝힌 과정에서 의혹이 제기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두산베어스는 두산이 100% 지분을 보유한 자회사다. 지난해 매출액 580억원, 영업이익 32억6000만원을 기록했다. 매출액 가운데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밥캣 등 관계사 매출은 162억원이다.

두산베어스는 프로 원년인 1982년을 비롯해 통산 6번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명문 구단이다. 지난해 포브스코리아 평가에 따르면 두산베어스 가치는 시장가치 370억원, 경기장 가치 1099억원 등 총 1907억원에 달한다.

채권단은 두산그룹을 대상으로 실사작업을 진행 중이다. 실사를 맡은 삼일회계법인은 이르면 이번 주 실사 결과를 채권단에 전달할 계획이다. 실사 결과를 토대로 한 두산 측의 경영 정상화 방안은 이달 말에 나올 전망이다.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 정상화를 위해 유상증자, 오너가 사재 출연, 자산 매각 등을 통해 3조원 이상을 확보하겠다는 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했다. 그동안 두산그룹은 두산솔루스, 두산퓨어셀, 두산타워, 산업차량, 모트롤, 골프장 등의 매각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두산베어스는 오비맥주를 매각할 당시에도 남겨뒀을 정도로 상징성이 크다"며 "3조원을 마련해야 하는 두산이 계열사 매각에 나서야 하는데 M&A(인수합병) 시장이 얼어붙은 점을 감안하면 원활한 매각이 이뤄질지도 미지수다"고 내다봤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3.75하락 14.1814:04 07/07
  • 코스닥 : 757.85하락 2.0514:04 07/07
  • 원달러 : 1193.20하락 2.614:04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4:04 07/07
  • 금 : 43.66상승 0.9814:04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