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 집' 후원금 행방불명… 유재석 "안타깝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모여 사는 나눔의 집 후원금이 피해자들을 위해 사용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장동규 기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모여 사는 나눔의 집 후원금이 피해자들을 위해 사용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장동규 기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모여 사는 조계종 산하 '나눔의 집' 후원금이 피해자들을 위해 사용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19일 MBC ‘PD수첩’은 ‘나눔의 집에 후원하셨습니까’ 편에 출연한 나눔의 집 직원들은 후원금을 제 목적에 쓰지 못하게 압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 직원은 후원금이 충분히 있음에도 할머니들에게 음식을 사드리거나 병원비를 지불하는 데 사비를 썼다고 했다.

또 방송은 유재석, 김동완, 김성령 등 유명 연예인들의 후원금도 외부에 홍보된 바와 다르게 사용됐다고 주장했다. 위안부 인권센터 건립을 위해 지정기탁한 유재석 등의 후원금은 이들의 동의 없이 생활관 건립에 사용됐다는 것. 또 생활관 증축 관련 서류도 허위로 작성됐다고 주장했다.

한 직원은 “이 서류를 보면 유재석씨와 김동완씨에게 지정기탁서를 받았다고 적혀 있는데 저희가 시청에 낸 지정기탁서에는 이분들의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재석 소속사 관계자는 “유재석씨와 이야기를 해봤는데 저희는 아무것도 써준 게 없다. 어제 다시 확인했다”고 이날 방송에서 밝혔다. 이어 “‘그 일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가슴 아파하신다”고 전했다.

김정환 변호사는 "후원금은 목적에 구속되는 돈이다. 지정후원금은 '이렇게 사용해주세요' 했는데 다른 방법으로 사용되는 순간 매우 큰 불법행위가 된다"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1.44상승 0.03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