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조원' 기안기금, 항공·해운에 지원… "반년간 근로자 90% 유지해야"

 
 
기사공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제동향 금융·산업·고용·감염병 대응반별 점검 및 활성화 방안과 관련해 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제3차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정부가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을 항공·해운기업에 지원키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피해를 입은 기업 중 차입금 5000억원 이상, 근로자수 300인 이상을 넘어선 기업이 대상이다.

예외기업은 핵심기술보호, 산업생태계 유지 등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기획재정부 장관과 금융위원회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대상에 추가될 수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기간산업안정지금 운용방안 방침을 밝혔다.

자금을 지원받는 기업은 지원이 시작된 날부터 최소 6개월간 5월1일 기준 총 근로자 수의 90% 이상을 유지해야 한다. 여기에 총 지원금액의 10%는 주식연계증권으로 지원하고 배당·자사주 취득제한 등 도덕적 해이 방지를 위한 장치도 마련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기간산업 핵심기업들을 지켜내기 위한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은 6월 중 실제 지원이 개시될 수 있도록 최대한 준비해 나갈 방침"이라며 "유동성 지원, 자본확충 등 기업여건에 맞는 다양한 방식으로 자금을 지원하고 기간산업기업 협력업체 지원을 위해 1조원 범위내에서 기금을 활용한 '협력업체 지원 특화프로그램' 도입도 가능토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공공 및 청년 일자리 창출계획도 세웠다. 정부는 디지털 경제 관련 데이터 및 콘텐츠 구축(6만4000명), 포스트 코로나 비대면 행정서비스(3만6000명) 등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10만개를 만드는 데 1조원가량의 재원을 투입한다.

또 전국 243개 지자체 수요를 기초로 생활방역(7만8000명), 재해예방(6000명) 등 생활방역, 골목상권 지원, 농어촌 경제활동 지원 등 10대 분야에 걸쳐 취약계층 공공 일자리 30만개를 만드는 데 1조5000억원을 투입한다.

이외에도 콘텐츠 기획, 빅데이터 활용 등 분야의 청년 디지털 일자리 5만개(5000억원), 관광·ICT 융합 인턴십, 중소환경기업 등 분야의 청년 일 경험 일자리 5만개(2400억원),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최대 6개월간 채용보조금 지원 5만명(3000억원) 등도 추진한다. 

홍 부총리는 "일자리 근본해법은 민간의 일자리 유지·창출인 만큼, 민간에서 지속적이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이뤄지도록 재정·세제·금융 지원은 물론, 규제혁파, 투자환경 개선 등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5.08상승 35.4823:59 06/01
  • 코스닥 : 735.72상승 22.0423:59 06/01
  • 원달러 : 1225.00하락 13.523:59 06/01
  • 두바이유 : 38.32상승 0.4823:59 06/01
  • 금 : 37.97상승 3.1123:59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