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조원' 기간산업안정기금 실행… "쌍용차 지원 논하기 일러"

 
 
기사공유
정부가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을 항공·해운 업계에 지원한다. 일각에선 유동성 위기에 몰린 쌍용자동차에 기간산업안정자금이 투입될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정부는 "아직 언급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사진은 쌍용자동차./사진=쌍용자동차
정부가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경영위기를 맞고 있는 항공·해운 업계에 지원키로 했다. 

지원대상은 항공, 해운 등 대상업종 내에서 총 차입금 5000억원 및 근로자수 300인 이상 기업 중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기업이다.

일각에선 유동성 위기에 몰린 쌍용자동차에 기간산업안정자금이 투입될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정부는 "아직 언급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기획재정부는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결과를 브리핑에서 40조원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의 키를 쥔 기금운용심의위원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기금운용심의위원회는 국회 소관 상임위 추천 2명, 기재부 장관 및 고용부 장관, 금융위원장, 대한상의 회장이 추천한 각 1인, 산은 회장이 지명하는 산은 임직원 1명으로 구성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유동성 지원, 자본확충 등 기업여건에 맞는 다양한 방식으로 자금을 지원하고 기간산업기업 협력업체 지원을 위해 1조원 범위내에서 기금을 활용한 '협력업체 지원 특화프로그램' 도입도 가능토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예외적으로 핵심기술 보호, 산업생태계 유지 등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기획재정부 장관과 금융위원회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추가대상이 가능하다는 게 홍 부총리의 설명이다.

다만 쌍용차의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여부를 묻는 질문에 "특정 업체를 지원 가능한지 이야기하는 것은 너무 이르다"고 선을 그었다.

금융권에선 기간산업안정기금 운용이 본격화되는 내달 전후로 쌍용자동차가 2000억원 가량의 기금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은 "심의위원인 전문가 7명이 심사에 나설 예정이며 채권은행단 의견도 듣고 판단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