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세계표준도시' 노리는 서울시… "연구센터·역학조사실 신설"(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제2의 코로나19 유행'을 대비해 추가적인 대처를 내놨다. /사진=뉴스1
서울시가 '제2의 코로나19 유행'을 대비해 추가적인 대처를 내놨다. /사진=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또다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대비해 새로운 예방조치를 선도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지난 2015년 메르스를 성공적으로 극복했듯이 2020년 코로나를 이겨내겠다"며 "'K-방역' 선도도시 위상을 넘어 치밀한 준비로 감염병 대응 세계표준도시 서울을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와 관련해 지방정부 최초로 감염병 연구센터와 역학조사실을 신설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서울시 자체적인 감염병 연구센터와 역학조사실이 운영된다면 이는 곧 감염병 대응에 있어 지방정부의 컨트롤타워 기능 강화로 이어질 것"이라며 "현장을 진두지휘하는데 큰 역할을 하면서 동시에 중앙정부와 더 긴밀한 협력체계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감염병 연구센터는 올 하반기까지 관련 전문가들로 조직을 구성해 감염병 유행 예측과 대응책을 연구하겠다"며 "또 신속하고 전문적인 역학조사를 담당할 '역학조사실' 신설을 통해 이번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혁혁한 공을 세운 신속대응단과 자치구 역학조사관의 역량을 보다 획기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중구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중구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박 시장은 "중앙정부의 감염병 대응 단계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돼있다. 서울시는 이를 7단계로 세분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경계'와 '심각' 단계를 각각 두단계씩 나눠 경계1단계와 경계2단계, 심각1단계와 심각2단계, 그리고 회복기 단계로 따로 두어 세분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심각1단계는 집중대응 1기로 2주간 신규환자가 100명이상 발생했을 경우다. 심각 2단계는 집중대응 2기로 2주간 신규환자가 500명 이상 발생할 경우에 해당된다.

박 시장은 "이 서울형 감염병 대응 7단계는 대응 단계별로 보다 촘촘하게 선제적으로 감염병에 대응해나가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집단감염 위험이 대두된 삼성서울병원과 관련해서는 "전날(19일)까지 접촉범위를 넓혀 1207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했다"며 "면밀한 역학조사를 통해 이들 중 접촉자 124명에 대해서는 자가격리를 실시했고 나머지 1083명은 능동 감시 중"이라고 전했다.

아직까지 삼성서울병원 집단감염과 관련해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