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남편 중환자실 行, 주저앉아 울어” 무슨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김수미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안타까운 사연으로 눈물을 보인다. 최근 남편의 중환자실 행을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것. 김수미는 눈물을 흘리며 당시의 심정을 전해 보는 이들의 눈가를 촉촉하게 적실 예정이다.

▲MBC홈페이지 캡처
▲MBC홈페이지 캡처

오늘(20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김수미, 신현준, 김태진, 아이콘 송윤형이 출연하는 '가족끼리 왜 이래' 특집으로 꾸며진다.


출연진들이 가족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촉촉하게 적신다. 먼저 김수미가 최근 벌어진 충격적인 일을 털어놓는다. 남편이 고열로 의식을 잃어 중환자실에 실려 간 것. 그러나 다행히 남편이 의식을 회복했다고 전해 모두를 안도케 했다. 이어 김수미는 남편의 한마디를 듣고 "뒤돌아 주저앉아 울었다"라며 현장에서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신현준이 어머니와 관련된 일화로 분위기를 이어간다. 촬영 중 크게 다쳐 배우 인생까지 날아갈 뻔한 위험한 상황. 그런 와중에도 어머니의 사랑 덕분에 위기를 모면한 것은 물론 배우 인생을 되돌아볼 수 있었다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고. 이에 안영미, 장민호도 눈시울이 붉어진 모습으로 포착돼 '맴찢'을 유발한다.


김태진 역시 어느 날 어머니가 자신의 기사들을 스크랩한 것을 보고 울컥했다며 목이 멘 모습을 보인다. 심지어 어머니가 자신을 위해 매일 기도하다 종교까지 갖게 됐다고 전해 어머니의 위대한 사랑을 다시금 느끼게 한다.


마지막으로 송윤형이 사랑 넘치는 가족 이야기로 반전을 꾀한다. 매주 월요일마다 가족끼리 맛있는 걸 먹으러 갈 정도로 집안이 화목하다고. 이런 그를 보고 멤버들이 오해한 적도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더한다. 막내의 가족 사랑에 선배들은 뿌듯한 반응을 보여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모두에게 감동을 선사할 이들의 가족 스토리는 오늘(20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토크쇼로 사랑을 받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071.21상승 27.3414:19 03/03
  • 코스닥 : 929.58상승 6.4114:19 03/03
  • 원달러 : 1122.20하락 1.814:19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4:19 03/03
  • 금 : 61.41하락 2.8214:19 03/03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