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측 "파티 장소 이태원 아닌 청담동… 30분 머물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가 이태원 생일파티에 참석했다는 사실이 전해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손연재 측이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이라고 정정하며 "30분 만에 자리를 떠났다"고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전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가 이태원 생일파티에 참석했다는 사실이 전해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손연재 측이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이라고 정정하며 "30분 만에 자리를 떠났다"고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전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가 이태원 생일파티에 참석했다는 사실이 전해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손연재 측이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이라고 정정하며 "30분 만에 자리를 떠났다"고 밝혔다.

20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손연재 측 관계자는 이날 "지난 9일 이태원 파티에 참석했다는 것은 오보"라며 "당일 지인의 생일 선물 전달 차 방문한 곳은 청담동 카페"라고 해명했다.

관계자는 "해당 자리는 전 소속사에서 알게 된 지인의 생일 파티 자리로 30분 정도만 머무르다 떠났다"고 부연했다.

관계자는 마스크 착용 여부와 관련해서 "입장 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으며 지인에게 선물을 전달할 때와 사진 요청이 있었을 때만 잠깐 마스크를 벗었을 뿐"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이태원 클럽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인 지난 9일 패션계 유명인사로 알려진 A씨의 생일파티에 연예인들이 대거 참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의 생일파티에 참석한 연예인들로 손연재를 비롯해 배우 이민정,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이주연, 그룹 티아라 멤버 효민, 배우 김희정, 임블리 대표 임지현 등이 포함됐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33.44하락 62.6711:02 03/09
  • 코스닥 : 878.49하락 26.2811:02 03/09
  • 원달러 : 1142.00상승 8.811:02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1:02 03/09
  • 금 : 68.32상승 1.9511:02 03/09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민주당 김태년 대행체제 준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