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에 가계빚 1161조원… 눈덩이 가계부채 어쩌나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올해 1분기 우리나라 가계빚이 1611조원을 기록하며 사상최대치를 경신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가계부채 증가세는 둔화됐으나 주택매매와 전세거래가 늘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지속됐다. 

2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분기중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기준 가계신용(가계대출+판매신용) 잔액은 1611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전분기 말 대비 증가액은 11조원(0.7%)이다.

분기별 증가액은 지난해 1분기 3조2000억원(0.2%), 2분기 16조8000억원(1.1%), 3분기 15조8000억원(1.0%), 4분기 27조7000억원(1.8%)을 기록했다가 지난 1분기 축소됐다.

특히 판매신용 잔액은 89조6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6조1000억원 감소했다. 2003년 통계 편제 이후 역대 최대 감소폭이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이나 보험·대부업체 등 금융회사에서 빌린 돈(가계대출)과 결제 전 신용카드 사용액(판매신용) 등 앞으로 갚아야 할 부채를 합친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소비가 부진해졌고 카드 이용금액이 감소하면서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판매신용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주택담보대출은 전분기 12조6000억원 증가한 데 이어 올 1분기 15조3000억원 늘어 잔액이 858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7년 3분기(15조9000억원) 이후 2년 반 만에 가장 크게 늘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은 지난해 4분기 29만3000호에서 올해 1분기 32만5000호로 늘었다. 전세거래량은 같은기간 30만호에서 35만9000호로 늘었다.

명목GDP(국내총생산)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4분기 자금순환표 기준 98.2%를 나타내 전분기 96.6%보다 상승했다. 한은 관계자는 "소득보다 빚이 여전히 빨리 늘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기관별로 살펴보면 예금은행 가계대출은 12조9000억원 증가했다. 이 중 주담대는 8조7000억원, 기타대출은 4조2000억원이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은 2조3000억원 줄었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 주담대는 2조8000억원 감소한 반면 기타대출은 5000억원 늘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7.00상승 59.8118:03 06/03
  • 코스닥 : 737.66하락 5.9218:03 06/03
  • 원달러 : 1216.80하락 8.618:03 06/03
  • 두바이유 : 39.57상승 1.2518:03 06/03
  • 금 : 38.93상승 0.9618:03 06/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