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등교개학 첫날, 인천·안성은 '집으로'(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3 학생들의 등교 첫날인 20일 서울의 경복고등학교에서 선생님들이 학생들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고3 학생들의 등교 첫날인 20일 서울의 경복고등학교에서 선생님들이 학생들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고3 학생들의 등교 첫날인 20일 인천과 안성 교육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학생들을 집으로 돌려보냈다.

인천시교육청은 이날 관내 고3 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관내 10개 군구 125개 고등학교 중 5개구(미추홀구, 중구, 동구, 남동구, 연수구) 66개 고등학교 고3 학생들을 전원 귀가시켰다.

두 학생은 미추홀구 소재 인항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학원강사와 관련 확진자가 연이어 나오는 곳이기도 하다.

시 교육청은 이들 지역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올 위험성이 높은 지역을 포함해 이같이 조치했다. 66개교에 대해서는 등교개학을 당분간 잠정 보류할 방침이다.

경기 안성시에서도 전날 관내 3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지역 소재 고등학교 9곳에 등교 중지 명령이 내려졌다.

안성 3번째 확진자는 28세 남성으로 석정동 소재 운암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다. 아파트 인근에는 백성초교, 내혜홀초교, 안성여고 등이 위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성교육지원청은 이날 오전 급히 등교 중지 명령을 내린 데 이어 오전 11시 교장단 화상회의를 통해 오는 21일 다시 고3 학생들을 정상 등교시키기로 결정했다. 같은 날 치러지는 고3 전국연합학력평가도 정상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현재 역학조사 중인 안성 3번 환자의 동선과 겹치는 학생에 대해서는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코로나19 진단검사 등 사후관리에 들어가기로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갖고있다. /사진=뉴스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갖고있다. /사진=뉴스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수도권 교육청과 영상회의에서 해당 지역에 대해 "정확한 동선 파악과 역학조사를 실시해 후속조치를 취하고 학생 안전을 기준으로 적극 협력하면서 대응할 것"을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교육청과 학교현장 선생님, 학생들이 모두 당황하지 말고 차분히 대응해주길 바란다"라며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다면 119 구급대를 통해 선별진료소로 바로 이동하고 신속하게 검사해 곧바로 결과를 통지받을 수 있도록 질병관리본부에서도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학부모와 학생들을 향해 "교육 당국의 조치에 적극 협조해달라"라며 "고3을 포함한 학생들이 수업 후 귀가할 때 학원이나 노래방,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을 가지 않도록 학교와 학부모가 지도해달라"라고 요청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23:59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23:59 03/08
  • 원달러 : 1141.40상승 8.223:59 03/08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23:59 03/08
  • 금 : 68.32상승 1.9523:59 03/08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