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에 외화예금 두달째 증가… "기업 달러 확보"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4월 달러화예금이 두달째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기업과 개인들이 모두 달러를 사들인 영향이다.

2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781억8000만달러로 전월 말 대비 28억9000만달러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거주자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일컫는다.

거주자외화예금은 지난 3월 67억8000만달러에 이어 2개월 연속 증가를 기록했다. 한은은 기업의 달러화예금 증가에 힘입어 거주자외화예금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개인의 외화예금은 162억달러로 전월대비 2억6000만달러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기업예금(619억8000만달러)로 26억3000만달러 증가했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예금은 35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반면 엔화와 유로화, 위안화는 각각 1억9000만달러씩 줄었다.

한은 측은 "달러화예금은 일반기업의 현금성 자산 확보 노력 지속 및 일부 기업의 해외직접투자 회수자금 일시 예치 등으로 증가세를 나타냈다"며 "엔화예금은 일부 기업의 해외 자회사 대출을 위한 예금 인출 등으로 소폭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