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 고백, 박미선 깜짝… 무슨 일?

 
 
기사공유
팽현숙이 박미선과 이봉원의 비밀 연애를 제보한 사람이 자신이라고 털어놓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JTBC 제공

팽현숙이 박미선과 이봉원의 비밀 연애를 제보한 사람이 자신이라고 털어놓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일 첫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기획 성치경, 연출 유기환·김나현)는 기적의 ‘이혼율 0%’를 자랑하는 개그맨 커플들의 리얼한 ‘부부의 세계’와 결혼 장수 비결을 낱낱이 관찰하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32년차 팽현숙 최양락, 15년차 김지혜 박준형, 4년차 이은형 강재준 부부와 MC 박미선, 장도연이 출연해 빈틈없는 웃음과 재미를 선사한다.

이날 출연자들은 개그맨 부부 계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그러던 중 팽현숙은 “사실 박미선에게 미안한 일이 있다”고 운을 떼 이목을 끈다. 이어 그는 “박미선-이봉원 커플이 비밀 연애를 하던 당시, 내가 한 기자에게 두 사람의 관계를 제보했기 때문”이라고 폭탄선언 해 현장에 있던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개그맨들은 “그 열애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결혼한 거냐”며 웅성댄다. 박미선은 “결혼 27년 만에 처음 듣는 소리다. 당시 신문 1면에 열애 기사가 났었는데 (범인이) 언니였냐”고 놀라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스튜디오 한켠에 ‘이혼 1호’가 나타날 수 있는 상황에 대비해 ‘이혼 조정석’이 마련되어있는 것을 본 출연자들은 “이 프로그램의 정체성이 뭐냐”고 원성을 토해낸다. 김지혜는 “난 사실 이혼에 대한 생각이 하나도 없다. 여기에 출연한 건 장도연에게 결혼하면 행복하다는 걸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혀 유일한 미혼 개그우먼 장도연을 저격한다.

순식간에 명절날 친척어른들이 된 개그맨 부부들은 “마음에 드는 개그맨은 있냐” “정말 관심 있냐” “내가 들은 거랑은 다른 것 같은데”라며 왁자지껄 수다를 쏟아낸다. 또한 VCR을 보던 장도연이 “의외로 최양락 선배님이 매력있다”고 말하자 박미선은 “너도 개그맨이랑 결혼할 팔자인가보다”라고 받아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