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포스코그룹사, 코로나19 생활방역 지원

 
 
기사공유
포스코건설을 비롯한 인천지역 포스코그룹사가 지역사회에 코로나19 생활방역 지원에 나섰다.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은 인천지역 포스코그룹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에너지 등과 사회복지시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생활방역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을 비롯한 그룹사들은 코로나19 상황이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됐지만 지역사회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270개 사회복지시설에 손 소독제와 방역활동을 지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코로나19로 휴관했다가 다시 운영을 재개하는 지역아동센터와 청소년 자립지원센터, 경력단절여성을 위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등이 지원 대상이다.

이번 생활방역을 위한 재원은 인천지역 포스코그룹사들이 올 2월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한 재해구호금 일부를 활용하게 된다.

포스코건설 사회공헌그룹 관계자는 “지역주민과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사회복지시설을 이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인천에 소재한 포스코그룹사들은 지역사회에 보탬이 되고 상생할 수 있는 기업시민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