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임상감시체계 중요성 깨달은 사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OVID-19 임상감시' 주제로 발표중인 이재갑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사진=머니S 지용준 기자
'COVID-19 임상감시' 주제로 발표중인 이재갑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사진=머니S 지용준 기자
“이번 코로나 사태는 지금까지 운영했던 임상감시체계가 얼마나 중요했는지 깨달은 사례다” 임상감시체계란 감염병에 대해 일부 표본기관을 지정해 자료를 지속적, 정기적으로 수집, 분석, 배포해 이를 감염병의 예방・관리에 활용하는 감시체계를 말한다.

방역연계범부처감염병연구개발사업단(GFID)과 한국화학연구원 신종바이러스융합연구단은 20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서 감염병 연구사업단의 연구 현황과 역할’을 주제로 한 심포지엄에서 이재갑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이 같이 밝혔다.

이 교수는 이날(20일) ‘COVID-19 임상감시’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한국의 호흡기감염병 감시체계는 인플루엔자감시체계(KINRESS)와 중증급성호흡기감염증감시체계(SARI) 등으로 이뤄져 있다. 

그는 “이번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플루엔자감시체계 효용이 많이 떨어진 상태”라며 “정부가 구상 중인 호흡기 감염병 클리닉에 지역사회 호흡감시체계를 융합하는 방법을 고안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임상감시가 지역사회 감염병 위험과 중증환자 발생 모니터링 등 질병 억제와 연결된 방역의 수단이 될 수 있다”며 “결국 이 수단들이 방역 방식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분석 틀이 됐다”고 말했다.

KINRESS 감시체계는 코로나19 사태 반발로 인플루엔자 검체채취 부문에서 감염병 위험으로 잇따라 문제가 발생했다. 이 교수는 “이번 코로나 사태로 1차 의료기관에서 검체채취 때 감염 위험성으로 나서지 못했다”며 “(진단을 위해서)드라이브 스루나 선별진료소를 이용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SARI 감시체계의 경우 지난 1일부터 10개 대학병원에서 43개 상급종합병원 전체로 확대됐다. 이 교수는 “SARI 감시체계를 통해 병원급은 코로나19 발병 상황을 모니터링 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중환자실 병상 배정 여부와 산소호흡기 착용 여부 등과 같은 부분들이 24시간 내에 보고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조금씩 발생하고 있다”며 “지금 지역사회 내에서 얼마나 많은 환자가 발병하고 있는지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환자 데이터 분석이 코로나19 대응에 도움이 된다는 이유에서다.

이 교수에 따르면 미국에서 4월 초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한 병원에서 환자 수 분석을 통해 인공호흡기, 병상 등 주변 20개주에서 어떤 현상이 나타날지 예상데이터를 발표했다. 이로 인해 각기 다른주에 있는 코로나19 중증환자 대응에 큰 도움이 됐다.

그는 “이 같은 부분은 우리나라도 고민해야 한다”며 “확진자 수를 예측하면서 의료기관의 병상 수와 중환자가 입원할 수 있는 병상 또는 인공호흡기 등을 날짜별로 예측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현재까지 구축된 임상감시체계를 발전시켜 병원 내 코로나19 상황을 지속 감시해야 한다”며 “감시체계를 분석한 자료를 바탕으로 앞으로의 방역수준(완화, 강화)을 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1.87하락 87.8215:31 02/26
  • 코스닥 : 913.93하락 22.2815:31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5:31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5:31 02/26
  • 금 : 65.39상승 2.515:31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