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C 재편 바라는 정부?… 기간산업기금 못 받나

 
 
기사공유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정부가 40조원 규모로 준비 중인 기간산업안정기금 대상에서 배제되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 사진은 코로나19 여파로 인천공항 계류장에 방치된 여객기. /사진=뉴스1 황기선 기자
저비용항공사(LCC)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정부가 40조원 규모로 준비 중인 기간산업안정기금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기획재정부는 2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결과를 브리핑했다. 이날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을 위한 기금운용심의위원회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간산업안정기금은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항공 및 해운업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다. 지원대상은 차입금 5000억원, 근로자수 300인 이상의 기업이다.

아직 세부계획 등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공개된 기준만 놓고보면 LCC는 기간산업안정기금을 받을 수 없다. 차입금 규모가 5000억원 이상인 곳이 단 한곳도 없기 때문이다. 결국 또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만 지원받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올 수밖에 없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장·단기 차입금 규모가 가장 큰 LCC는 1484억원의 제주항공이다. 나머지 항공사들은 300억원 내외에 불과하다.

최근 정부의 행보를 보면 LCC들의 우려가 이해되는 것도 사실이다. 정부는 지난 3월 LCC를 위해 3000억원의 긴급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두달이 지난 현재 3000억원이 온전히 지급되지 않고 있다. 반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FSC)에는 국책은행을 통해 상반기에만 약 3조원의 혈세를 투입하기로 했다. 업계 관계자는 "정확한 내용을 살펴봐야 알겠지만 정부지원만 기다리는 LCC 입장에서는 불안하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5.08상승 35.4823:59 06/01
  • 코스닥 : 735.72상승 22.0423:59 06/01
  • 원달러 : 1225.00하락 13.523:59 06/01
  • 두바이유 : 38.32상승 0.4823:59 06/01
  • 금 : 37.97상승 3.1123:59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