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피하자… 청약통장 필요없는 부동산은?

 
 
기사공유
정부의 계속된 부동산시장 규제에 규제가 덜한 틈새시장이 주목 받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식산업센터·상업시설 등 틈새시장 주목… 시장 불확실성은 여전


투기수요를 차단하고 집값을 안정화시키기 위한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아파트에 집중되면서 지식산업센터·상업시설 등 틈새시장이 주목 받는 분위기다. 업계에서는 청약통장이 필요 없는 만큼 시장의 관심이 당분간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한다. 다만 아파트보다 상대적으로 미래가치에 대한 의문부호가 더 큰 만큼 불확실성도 공존한다.



잇따라 규제 시그널


정부의 강도 높은 규제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이뤄지자 건설업체들이 청약통장이 필요 없는 비규제 부동산 상품을 활발하게 공급하며 대안 찾기에 몰두한다.

별도의 브랜드를 만들어 지식산업센터를 내놓기도 하고 아파트, 오피스텔 분양을 마친 단지 내 상업시설 분양도 서둘러 진행하며 시장을 공략한다. 주거형 오피스텔과 생활형숙박시설 등 이른바 세컨드하우스를 찾는 이도 늘자 이 같은 주거상품 공급도 활발히 전개하는 모습이다.

문재인정부는 2017년 5월 출범이후 크가 작은 부동산대책을 무려 19번이나 발표하며 변함없이 투기수요 차단과 집값 안정화에 집중한다. 그 중에서도 아파트에 규제를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2·20대책을 통해 규제지역을 수원(영통·권선·장안구), 안양(만안구), 의왕시까지 확대했으며 규제지역의 주택담보대출은 9억원 이하 50%, 9억원 초과는 30%로 하향 조정 했다.

그에 앞선 지난해 12·16대책에서는 보유세, 양도세 기준을 강화하며 투기수요가 판을치는 부동산시장에 지속적으로 경고를 날렸다.



청약통장 필요없다… 뭉칫돈이 몰리는 곳은?


정부의 계속된 규제에 막힌 투자자는 규제를 피한 상품으로 눈을 돌렸다. 최근 분양시장에서는 연일 비주거 부동산 상품의 완판 소식이 들리며 이 같은 분위기를 대변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이 공급하는 브랜드 지식산업센터인 ‘현대 테라타워’는 서울 송파구 문정동, 가산동에서 완판사례를 이어가고 있다. SK건설의 ‘SK V1’도 서울 성수동과 가산동 일대에서 모두 팔리며 높은 인기를 입증했다.

단지 내 상업시설도 주목된다. 포스코건설이 지난해 선보인 ‘송도 더샵 센토피아’ 단지 내 상가와 롯데건설이 공급한 ‘동탄역 롯데캐슬’의 단지 내 상가 ‘프런트 캐슬 동탄’ 등 상업시설은 모두 계약 시작 하루 만에 전 실이 팔렸다.

현대건설이 지난 3월 선보인 주거형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송도 더 스카이’에는 무려 5만7000여건의 청약 접수를 기록하며 분양을 완료했다.

KCC건설의 생활형숙박시설 ‘오시리아 스위첸 마티에’는 고층부를 중심으로 호가 기준 1억원의 웃돈이 형성됐다.

업계 관계자는 “비규제 부동산 상품은 청약통장 없이도 분양받을 수 있어 규제에 막힌 투wk 수요가 몰리는 분위기”라고 짚었다. 이어 “다만 아파트보다 미래가치에 대한 평가가 뒤떨어지는 데다 경기 침체 등으로 인한 시장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은 투자 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