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등 아닌 2등이 합격…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부정채용 의혹'에 "사실무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서대문구가 공무원 채용 과정에서 지원자의 성적을 조작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사진은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사진=장동규 기자
서울 서대문구가 공무원 채용 과정에서 지원자의 성적을 조작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사진은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사진=장동규 기자

서울 서대문구가 공무원 채용 과정에서 지원자의 성적을 조작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20일 MBC 단독 보도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구 7급 별정직 공무원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담당 국장이 성적을 뒤바꿔 합격시켰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배후에는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이 있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매체는 지난 2015년 실시된 서대문구청 7급 별정직 환경분야 공무원 채용 최종면접 점수표를 공개, 면접 대상자 5명 중 1번 응시자인 A씨가 84점으로 1위, 5번 응시자인 B씨가 82점으로 2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채용결과 최고점을 기록한 A씨가 탈락하고 B씨가 합격했다.

당시 심사위원은 경찰 조사에서 "황모 당시 서대문구 환경국장이 최종 점수 집계가 끝난 후 본인의 채점표를 다시 받아와 A씨 점수를 깎고 B씨 점수를 높였다”고 주장했다.

심사위원은 또 “서모 구청장 정책보좌관은 승진을 거론하며 외압을 행사했다”고도 밝혔다. 그는 “제가 ‘계약직으로 뽑아라’는 말에 부정적으로 반응하니 ‘청장님에 인정받아 승진되면 좋겠어요’라는 말을 했다”며 “협박하는 것 같아 정말 기분 나빴다”고 말했다.

서 당시 보좌관은 “채용과 관련된 이야기를 전혀 한 일은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도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채용은 정상 절차에 따라 진행됐다”며 “인사불만자의 내부고발도 저희가 분명하게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계좌 압수수색 등 수사를 시작했고 서 당시 보좌관과 황 당시 환경국장을 입건했다. 또 문 구청장을 조만간 소환 조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