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고3 첫 수능 모의고사, 의미와 이후 학습법은?

 
 
기사공유
5월21일 경기도교육청 주관으로 고3의 전국단위 성적 채점을 하는 모의고사가 치러진다. 등교가 중지된 고교들을 일부 제외하고 시행되지만, 고3이 되고 난 후 자신의 위치 파악이 가능한 첫 모의고사이기에 큰 의미가 있다. 진학사가 이번 모의고사는 어떤 의미가 있으며 종료 후에는 무엇을 해야 할지 다음과 같이 짚어봤다.
©이미지투데이



첫 모의고사의 의의 1 - 대입 전형 설계의 나침반이다



고3들은 학평이 끝난 후 학평 점수와 1, 2학년 학생부 교과 성적을 비교해보면서 희망 대학을 지원하기 위해 어떤 전형이 유리한지 중간 점검을 해야 한다. 이를테면 교과 성적이 학평 성적보다 대체로 잘 나오는 경우 3학년 1학기 중간 · 기말고사 대비에 조금 더 집중하는 것이 좋다. 만약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의 학생부 교과 전형이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두고 있다면 기준 충족을 위해 수능 영역별 등급 관리 또한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 올해부터 학생부 교과 전형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다시 적용시키는 대학(예, 한국외대 서울캠퍼스 국어, 수학, 영어, 탐구1과목 중 2개 영역 등급 합 4이내, 한국사 4등급 이내)들도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첫 모의고사의 의의 2 - 수능 완벽 대비를 위한 디딤돌이다



희망 대학에서 요구하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아직 충족시키지 못했거나 학생부 교과 성적보다 학평 성적이 대체로 더 잘 나와 정시를 주력 전형으로 고려하고 있는 수험생이라면 학평은 그야말로 성적을 올릴 수 있는 디딤돌 같은 기회다. 과목별 결과를 토대로 자신의 취약과목을 파악하고 어떻게 보완할 것인지 고민하는 등 수능 성적 향상을 위한 장기 목표와 계획을 구체적으로 설정해야 한다. 만약 학평 성적이 자신의 노력에 비해 높게 나왔을 경우 의기양양해하기 보다는 완벽한 개념 이해와 더불어 출제의도를 정확하게 알고 풀었던 것인지 체크하고 넘어가야 실제 수능에서 실수를 최소화할 수 있다.

안타깝게도 자신의 예상보다 성적이 잘 나오지 않는 학생이라면 틀린 문제의 원인을 명확히 파악해야 한다. 조급한 마음보다는 개념 정리를 통해 수능 전까지 실수를 점차 줄여 나간다는 생각을 가지고, 몇 차례 더 치루게 될 모의고사 성적이 아닌 올해 수능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학력평가가 끝난 후 학습법 1 - '실수'를 공부하자!



시험 종료 후 교실의 풍경을 살펴보면 답이 아닌 것을 지우고 남은 것 중에 한 개 찍었는데 틀려 아쉬워하는 학생, 공부할 땐 알았는데 갑자기 생각이 안 난다며 우울해하는 학생, 문제를 잘 못 읽어 틀렸다며 억울해하는 학생 등 다양한 모습이 있다. 매년 그리고 매 시험 때마다 반복되는 실수의 모습이다. 수능에서는 이러한 실수 하나로 등급의 차이가 벌어질 수 있다. 실수에 대해 가볍게 지나치지 말고, 시험지를 다시 꼼꼼히 확인하면서 철저히 대비하도록 하자.



학력평가가 끝난 후 학습법 2 - 틀린 '이유'를 공부하자!



틀린 문제를 다시 내 손으로 풀어보아야 한다. 선생님이 칠판에 풀이하는 걸 보기만해서는 내 것이 되지 않는다. 힘들더라도 직접 풀자. 잘 모르겠으면 책을 참고해서라도 다시 풀어 보면서 자신이 답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정답이 아닌 이유와 함께, 오답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정답인 이유를 적어보자. 이유를 적으면서 어느 부분이 부족해서 틀렸는지 스스로 분석이 되고, 그것이 쌓이면 약점을 보완할 수 있기 때문이다. 1~3등급 성적대의 학생은 오답노트를 만드는 것을 추천한다. 만약 4등급 이하의 틀린 문제가 많은 학생이라면 틀린 문제의 개념을 확인하고, 틀린 이유를 분석하는 것으로 마무리하자. 오답노트를 만드는 것이 공부가 아니라 노동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이번 학력평가 성적에 연연하지 말고 자신의 상태를 정확히 진단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온라인 수업이라는 낯선 환경에서 새 학년 적응을 하느라 힘들겠지만, 학평을 시작으로 정시모집까지 이제부터는 '대입의 성패지기'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12월 3일 치러질 수능까지 철저하게 계획을 세워서 공부한다면 충분히 성적은 오를 수 있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18:01 05/29
  • 금 : 33.17하락 1.31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