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서 6~7월 대형 건설업체 물량 쏟아진다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10대 건설업체가 수도권에서 6~7월 1만1000여 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8월 이후 서울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인천·경기도 전매제한 기간이 소유권 이전 등기까지로 강화될 예정이어서 건설사들은 계획된 일정대로 서둘러 분양을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

단기간 공급이 집중돼 소비자 입장에서는 청약을 노릴 만한 알짜 아파트도 많을 전망이다.

2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6~7월 10대 건설업체는 수도권에서 1만1193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는 수도권에 계획된 전체물량(2만120가구)의 55.6%에 달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6578가구) 보다 70.1%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2272가구 ▲경기 5391가구 ▲인천 3530가구다.

전문가들은 이번 6~7월 10대 건설업체 시공 단지 청약을 노리는 것을 ‘내 집마련 전략’으로 꼽는다. 강화된 규제가 적용되면 새 아파트 공급이 줄 가능성이 높고 ‘똘똘한 한 채’에 사람이 몰려 브랜드 단지의 청약 당첨 커트라인이 더 올라가기 때문.

건설업체 입장에서는 계속해서 수도권 청약 열기를 주도하고 있어 분양도 순조로울 전망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서울은 고가점자가 아니라면 분양이 많은 7월까지 계속 청약에 도전하는 게 당첨 가능성을 높이는 방법”이라고 짚었다. 이어 “경기, 인천 아파트도 전매제한 강화 시행 전 청약을 노리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보여 초여름까지 수도권 분양 열기는 계속 뜨거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13.91하락 14.6310:29 05/29
  • 코스닥 : 705.31하락 3.4410:29 05/29
  • 원달러 : 1238.20하락 1.410:29 05/29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10:29 05/29
  • 금 : 33.17하락 1.3110:29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