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산업센터도 ‘양극화 시대’… 이유는?

 
 
기사공유
정부의 전방위 규제 강화로 투자심리가 얼어붙고 공급과잉이 불거지는 가운데 희소성과 우수한 입지여건, 우량 임차인을 확보해 안정적인 운영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지식산업센터가 주목된다. 반면 특정지역에만 수요자가 몰려 가격 상승세를 부추기는 양극화도 우려된다. 서울시내 한 지식산업센터. /사진=김창성 기자
알짜 부동산 상품으로 꼽히던 지식산업센터가 수요자, 투자자의 ‘선택’에 따라 희비가 엇갈릴 전망이다.

정부의 전방위 규제 강화로 투자심리가 얼어붙고 공급과잉이 불거지는 가운데 희소성과 우수한 입지여건, 우량 임차인을 확보해 안정적인 운영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지식산업센터가 주목된다. 반면 특정지역에만 수요자가 몰려 가격 상승세를 부추기는 양극화도 우려된다.

21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한국산업단지공단의 4월말 전국 지식산업센터 현황(등록, 승인 포함)을 분석한 결과 서울(30.7%)과 경기(43.5%) 지역에 지식산업센터의 공급 비중이 높다.

서울에 위치한 지식산업센터(359개소)의 경우 절반 이상이 국가산업단지인 구로디지털단지 및 가산디지털단지가 위치한 구로구(47개소)와 금천구(143개소)에 분포한다.

나머지 지식산업센터도 준공업지역이 넓게 위치한 영등포구(28개소), 성동구(81개소), 강서구(18개소) 등에 위치한다. 경기지역에는 총 508개소의 지식산업센터가 있으며 지역별로는 시흥(93개소), 부천(60개소), 성남(46개소), 화성(41개소), 안양(38개소) 등에 집중적으로 분포한다.

경기의 경우 남양주 다산신도시, 화성 동탄 등 택지지구 개발 시 자족시설로 지식산업센터의 공급이 많았다.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공급이 집중되면서 입지 여건이 불리한 일부 지역은 임차인 확보에 난항이 우려된다. 이미 교통 및 입지 여건에 따른 양극화 현상이 나타한 가운데 국지적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마저 커지고 있어 수요자, 투자자 입장에서는 우량 지식산업센터를 선별하려는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공급이 많아진다는 것은 초기에는 수요증가분을 흡수하게 되지만 공급과잉이 되면 비싸게 분양 받은 단지의 가격은 하락하고 상대적으로 입지가 불리한 곳의 경쟁력은 떨어져 공실 리스크로 돌아온다”고 짚었다. 이어 “시장 매물이 적은 지역에서 가격적인 매력이 있거나 다른 부동산 입지처럼 역세권 중심의 교통편의 입지, 주변 편의 환경 등을 갖춘 곳에 집중해 자산 가치를 높이는 투자형태가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17.89하락 10.6510:04 05/29
  • 코스닥 : 707.25하락 1.510:04 05/29
  • 원달러 : 1239.60보합 010:04 05/29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10:04 05/29
  • 금 : 33.17하락 1.3110:04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