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 자전거도로에서 탈 수 있다

 
 
기사공유
차도에서만 탈 수 있었던 전동킥보드가 이제 자전거도로를 달릴 수 있다. /사진=뉴스1

차도에서만 탈 수 있었던 전동킥보드가 이제 자전거도로를 달릴 수 있다. 더불어 기존에 필요했던 운전면허 없이도 전동킥보드를 탈 수 있다.

경찰청은 지난 20일 국회 본회의에서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이동장치의 자전거도로 통행을 허용하는 등을 내용으로 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의결됐다고 21일 밝혔다.

개정된 법안은 국무회의를 거쳐 공포된 날로부터 6개월이 지난 후부터 시행된다. 연내에는 개정안이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개정안은 원동기장치자전거 중 전기자전거와 동일한 최고속도 25㎞/h 미만, 총중량 30㎏ 미만인 것을 새롭게 개인형이동장치로 규정했다. 전동킥보드를 개인형이동장치로 분류한 셈이다.

개인형이동장치는 전기자전거와 동일하게 운전면허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이전에는 125cc 이하 오토바이를 운전할 수 있는 원동기 장치 자전거 면허나 2종 보통 자동차 면허가 있어야 했다. 다만 13세 미만의 어린이는 운전이 금지된다.

또 자전거도로 통행을 허용하는 등 전기자전거와 동일한 통행방법 및 운전자의 의무가 적용된다. 대신 자전거 옆을 지날 때는 충돌을 피할 수 있도록 필요한 거리를 확보해야 한다.

승차정원을 초과해 동승자를 태우고 운전하는 행위는 금지된다. 도로관리청이 안전하고 원활한 소통을 위해 자전거도로의 일정 구간을 지정해 개인형이동장치의 통행을 금지하거나 제한할 수 있다.

개인형이동장치 운전자가 음주운전을 하면 전기자전거와 같은 범칙금이 부과되며 안전모 등 보호장구 착용 의무도 적용된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번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국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개인형이동장치를 이용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며 "특히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5.08상승 35.4818:01 06/01
  • 코스닥 : 735.72상승 22.0418:01 06/01
  • 원달러 : 1225.00하락 13.518:01 06/01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6/01
  • 금 : 34.86상승 1.6918:01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