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재부 1차관 “코로나19, 국가경쟁력 영향줄 것”

 
 
기사공유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2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중회의실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대응과 복원력에 따라 포스트코로나 시대 국가 경쟁력의 격차가 벌어질 것이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1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코로나19에 따른 금융시장의 동향과 실물경제 영향 등을 점검했다.

김 차관은 “코로나19로 경제의 약한 부분이 먼저 충격을 받고 있다”며 “이를 보강해 코로나19 극복에 매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과거 발생한 전염병인 사스, 메르스 등과 비교를 통해 경제가 과거로 돌아갈 것이라는 예상도 함께 했다.

그는 국내 금융시장이 안정된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실물부문의 충격이 오래 지속될 경우 경제 전방위에 위기를 불러올 수 있을 것이라며 참가자를 비롯한 경제계에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김 차관은 3차 추경을 속도감있게 준비해 하반기에는 위축된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며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대규모 국가사업인 ‘한국판 뉴딜’을 과감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지난 1분기 대외채무가 188억달러 증가하고 단기외채 비중이 늘어난 것에 대해 “코로나19 위기 대응으로 인한 불가피한 결과”라며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면 예전 수준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