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 접촉사고'에 25만원 꿀꺽… 보험사기의 유혹

 
 
기사공유
최근 온라인상에서 구인광고를 가장해 보험사기 공모자를 모집하는 게시물이 기승을 부림에 따라 금융감독원이 소비자경보(주의)를 발령했다./사진=뉴스1DB
#.대학생 조모씨(23)는 최근 지인으로부터 보험사기 가담 제안을 받았다. 미리 공모한 차량과 가벼운 접촉사고를 내면 25만원을 준다는 제안이었다. 조씨는 "일반적인 보험처리 과정을 거치면 내게 별로 피해가 올 것 같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상에서 구인광고를 가장해 보험사기 공모자를 모집하는 게시물이 기승을 부림에 따라 금융감독원이 소비자경보(주의)를 발령했다.



'뒷쿵 알바비'만 수십만원… 위험한 유혹


해당 게시물을 올리는 보험사기단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고액 일당을 미끼로 사기 행각에 참여할 사람들을 모집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를 보고 찾아온 이들을 모아 고의 교통사고를 내고 보험금을 타내는 등 수법을 사용한다.

금감원에 따르면 최근 인터넷카페,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를 중심으로 ‘일자리·급전 필요한 분’, ‘고액 일당 지급’ 등 문구로 구인광고를 가장해 보험사기 공모자를 모집하는 글과 영상이 급증하고 있다.

실제 ‘급전 필요한 사람 연락주세요’, ‘하루 일당 25만원+’ 등 광고 글을 보고 연락했더니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면 쉽게 돈 벌 수 있다고 해 공모에 가담한 사례도 발생했다.

또 ‘ㄷㅋ(뒷쿵) 구합니다’라는 글을 보고 익명의 사람과 공모해 고의로 접촉사고를 내고 사전에 약정한 대금을 받거나 보험금을 청구한 경우도 있었다. 차량 두대에 모두 보험사기 일당이 승차하고 한 대가 일부러 다른 차량에 사고를 낸다. 고의 접촉사고를 낸 뒤 보험금을 나눠갖는 식이다.

업계 관계자는 "여러번 사고를 낼 시 의심을 받기 때문에 사기일당들은 일회성 알바를 찾는다"며 "또 공유차량이나 렌터카를 주로 이용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DB



범죄 아닐 것 같은 보험사기… "범죄 맞습니다"


금감원은 또 ‘보험 꿀팁’이라며 ‘실손보험으로 성형수술을 받을 수 있다’, ‘교통사고 합의금 많이 받는 법’ 등 보험사기를 조장하는 게시물 역시 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OO 진단을 받으면 코 성형수술 가능’, ‘OOO 수술로 위장해 시력 교정수술 가능’ 등의 영상에서 알려준 방법대로 사고·치료 내용을 왜곡·조작해 보험금을 청구한 사례가 발생했다. 또 다른 영상을 보고 의사에게 가짜 진단서를 발급받아 보험금을 청구한 경우도 있었다.

금감원은 특히 사회경험이 많지 않은 청소년, 사회 초년생이나 경제 상황이 힘든 저소득층이 불법 사실을 알아채지 못하고 보험사기에 연루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보험사기는 처벌 수위가 높은 범죄다. 소액이라도 보험회사에 사실과 다르게 사고 내용을 알려 보험금을 청구하는 행위 등을 저지르면 보험사기방지 특별법에 따라 10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고액 일당이나 손쉬운 돈벌이 수단에 현혹돼 안일하게 생각하고 보험사기에 연루되면 한순간에 중범죄자가 될 수 있는 것이다.

금감원은 상식적 수준을 벗어난 대가를 제공한다거나 불법적 행위를 요구할 때는 보험사기를 의심하라고 당부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18:01 05/29
  • 금 : 33.17하락 1.31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