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아파트 이유 있는 ‘인기’… 20년 넘은 노후아파트 10개 중 6개

 
 
기사공유
전국 준공 20년 이상 노후 아파트는 총 649만9531호로 전체(1082만6044호)의 60%에 달한다. 서울시내 한 노후아파트. /사진=김창성 기자
준공 20년 이상 노후 아파트 비율이 60%에 이르는 지역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새 아파트 열풍이 불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10곳 가운데 6곳이 노후 아파트에 거주하는 셈.

22일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통계청의 ‘주택의 종류, 연면적 및 건축연도별 주택’(2018년 기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준공 20년 이상 노후 아파트는 총 649만9531호로 전체(1082만6044호)의 60%에 달한다.

이는 2018년 기준 전국의 주택보급률이 104.2%에 달하는 것과 대조적인 수치다. 전국 17개 시도별 준공 20년 이상 노후 아파트 비율은 서울이 69%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전북(66%) 강원(65%) 대전(65%) 부산(64%) 등의 순이다.

서울에서는 도봉(94%) 노원(94%) 양천(81%) 광진(79%) 영등포(78%) 순으로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았다.

전북에서는 완산(74%) 남원(73%) 익산(73%) 정읍(72%) 김제(72%) 순이었으며 강원에서는 인제(92%) 화천(86%) 태백(74%) 속초(73%) 강릉(72%) 등의 순으로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았다.

전국의 노후 아파트 비율은 매년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수요자들의 새 아파트 갈증은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은 지역들은 정비 사업 외에 새 아파트를 공급할 수 있는 땅이 있어야 하지만 최근에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등을 비롯한 규제 강화와 고강도 부동산대책 마저 시장을 옥죄고 있기 때문.

업계 관계자는 “노후아파트 소음, 주차, 안전 등 시설의 노후화는 보수를 통해 바로 세울 수 있지만 보다 나은 주거의 질을 높이기 위해선 새 아파트 이주가 혜안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은 지역과 인접 지역의 경우 더 나은 정주여건이 보장되는 새 아파트의 분양 시기를 면밀히 살펴 갈아타기를 노려보는 것도 바람직한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