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김범수, 1군 복귀 첫등판서 2이닝 2K 1실점 '선방'

 
 
기사공유
한화 이글스 투수 김범수. /사진=뉴스1

한화 이글스 투수 김범수가 오랜만의 호투로 한용덕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김범수는 21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팀이 7-3으로 앞선 4회말 1사 1, 3루 상황에서 선발투수 김이환을 대신해 마운드를 밟았다.

득점권 상황의 부담스런 순간임에도 김범수는 첫 타자 김민혁을 초구 번트 플라이 아웃으로 잡아내 분위기를 가져왔다. 김범수는 조용호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4번타자 강백호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만루 위기를 넘겼다.

김범수는 5회말을 삼자범퇴로 마치며 KT의 추격 의지를 끊었다. 그는 6회초 선두타자 김병희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으나 뒤이은 타자 심우준을 9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땅볼로 아웃시켰다. 김범수는 심우준까지만 상대하고 김진영으로 교체됐다.

이날은 김범수의 1군 복귀 후 첫 등판이었다. 김범수는 개막 엔트리에 포함됐으나 제구력 난조로 4일 만에 말소됐다. 8일과 9일 키움 히어로즈 전에서 중간계투로 등판했으나 각각 1실점씩을 하며 패전투수로 기록됐다. 연이틀 구원패에 여론도 급격히 안좋아졌다. 김범수는 1군 복귀 후 첫 등판을 무난하게 마무리하며 향후 일정에서 자신감을 회복할 원동력을 얻었다.

한화는 이날 경기에서 3회초 타선이 7득점을 쏟아내며 일찌감치 앞서나갔다. 6회에는 내야수 노시환의 솔로 홈런과 정은원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했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김이환이 3⅓이닝(6피안타 3탈삼진 3실점) 만에 내려갔으나 김범수를 필두로 김진영, 신정락, 박상원이 도합 1실점으로 막아냈다. 경기는 한화의 9-4 승리로 끝났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6.10하락 2.4409:51 05/29
  • 코스닥 : 712.83상승 4.0809:51 05/29
  • 원달러 : 1239.60보합 009:51 05/29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09:51 05/29
  • 금 : 33.17하락 1.3109:5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