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GSK, 2900억원 규모 위탁생산 계약 체결

 
 
기사공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GSK와 의약품 공급을 위한 CMO 계약을 체결했다./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와 위탁생산(CMO)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2020년 기술 이전을 시작으로, 2022년 최초의 상업 공급이 예상되는 벤리스타의 상업 생산물량을 담당할 예정이다. 이 계약은 8년동안 2억3100만달러 이상 규모다.

이번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GSK에 대규모 바이오 의약품 생산을 위한 시설을 공급할 예정이다.

생산 규모는 GSK의 향후 요청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GSK는 이번 계약으로 기존 생산 네트워크의 보강을 기대했다.

레지스 시마드 GSK 제약구매부문 사장은 "삼성바이오 로직스와의 오늘 계약은 기존 GSK의 세계적 의약품 생산능력을 더 보완하고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GSK와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