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울 바엔 차라리 SNS 홍보를"… 서울시, 정비사업 '사전홍보 허용'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개발·재건축 수주 과정에서 건설업체들의 지나친 경쟁으로 편법적인 홍보가 기승을 부리자 서울시는 SNS 사전홍보 등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서울 재개발·재건축 수주 과정에서 건설업체들의 개별적인 홍보가 금지된 합동설명회 이전 기간에도 SNS 등을 이용한 비대면 홍보는 허용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진 입찰에 참여한 2개 이상의 건설업체가 합동설명회를 열기 전까지 개별 홍보활동이 금지돼 왔다.

서울시는 재개발·재건축 수주 과정에서 건설업체들의 지나친 경쟁으로 편법적인 홍보가 기승을 부리자 SNS 사전홍보 등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정비사업 시공사 선정과 관련한 업무처리지침 변경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시가 제안한 개정안이 받아들여지면 건설업체들은 입찰 이후 합동설명회까지 약 2주 동안 모바일메신저(카카오톡), 유튜브, 문자메시지, 페이스북 등의 채널을 이용해 조합원들에게 입찰제안서 내용을 홍보할 수 있게 된다.

시가 이런 조치를 취하게 된 배경은 최근 서초구 반포3주구 현장에서 입찰에 참여한 대우건설과 삼성물산이 과열 경쟁으로 논란을 빚었기 때문이다. 상대 회사를 비방하는 내용을 조합원에게 알리는 등 지나친 경쟁에 시는 이들 회사에 주의와 경고조치를 각각 1회씩 내렸다. 경고의 경우 3회 이상 받으면 입찰 제한과 함께 입찰보증금을 조합에 빼앗길 수 있다.

박순규 서울시 공동주택과장은 “현실적으로 홍보활동 자체가 필요하다고 보는 만큼 앞으로 입찰서류 제출일 후에는 사전 홍보활동을 허용해달라는 내용을 건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