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5G 비켜라… 다시뜨는 LTE폰

 
 
기사공유
샤오미는 홍미노트9S를 29일 국내에 정식 출시한다며 25일부터 2000대 한정 예약판매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홍미노트9S 인터스텔라 그레이. /사진=샤오미
최근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LTE 요금제는 5세대 이동통신(5G)보다 매월 약 1~2만원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어 실속을 추구하는 사용자의 선택을 받는다.

샤오미는 홍미노트9S를 29일 국내에 정식 출시한다며 25일부터 2000대 한정 예약판매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홍미노트9S는 4GB(기가바이트) 램, 64GB 저쟝용량 모델이 출고가 26만4000원이며 6GB 램과 128GB 저장용량 탑재 모델이 29만9200원이다. 색상은 인터스텔라 그레이와 글레이서 화이트로 출시되며 통신망은 LTE를 사용한다.

최근 SK텔레콤은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9을 재출시했다. 출고가는 79만9700원. /사진=삼성전자
홍미노트9S의 출시로 이달들어 현재까지 출시된 LTE 단말기는 총 4종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A31을 시작으로 최근 갤럭시노트9을 SK텔레콤 전용으로 재출시했으며 애플은 아이폰SE를 선보였다. 여기에 LG전자가 LG Q61을 내놓았고 샤오미도 홍미노트9S로 LTE 단말기의 기세를 이어갔다.

출시된 단말기의 가격대는 20만원대부터 80만원대까지 천차만별이다. 출고가 기준으로는 ▲홍미노트9S가 26만4000원 ▲LG Q61이 36만9600원이다. 여기에 ▲갤럭시A31 37만4000원 ▲아이폰SE 55만원 ▲갤럭시노트9은 79만9700원이다.

애플도 출고가 55만원의 아이폰SE를 선보였다. /사진=애플
LTE스마트폰이 다시 각광받는 이유는 저렴한 가격에서 찾을 수 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소비가 위축된 영향이 크다. LTE 스마트폰은 통상 80만원 이하 가격에서 책정되기 때문에 사용자들의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다. 여기에 매월 내야하는 통신요금도 5G 대비 2만원가량 저렴하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소비가 위축된 가운데 상대적으로 저렴한 LTE 단말기의 출시가 이어지는 추세"라며 "2년간 LTE폰을 사용할 경우 5G를 사용할 때보다 약 100만원의 요금을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7.00상승 59.8118:03 06/03
  • 코스닥 : 737.66하락 5.9218:03 06/03
  • 원달러 : 1216.80하락 8.618:03 06/03
  • 두바이유 : 39.57상승 1.2518:03 06/03
  • 금 : 38.93상승 0.9618:03 06/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