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2차 소상공인 대출에 연 2.9% 상한금리 적용

 
 
기사공유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은 25일부터 시작하는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에 대해 연 2.9%의 상한금리를 설정해 적용한다.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대출은 지난 18일부터 접수를 시작해 25일부터 실시된다. 대출 한도는 1000만원 정책으로 2년 거치 3년 원금균등분할상환(매월) 조건으로 취급된다.

대출 금리는 3개월 CD 또는 6개월 금융채 중 선택 가능한 기준금리와 대출자 신용도에 따른 가산 금리로 이뤄진다. 6월말까지 대출을 받으면 최초 금리 변동 주기가 도래하기 전까지 연 2.9%의 상한 금리가 설정된다.

최초 금리변동 주기 이후에는 기준금리 변동분만큼만 대출 금리가 적용된다.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의 금리 부담을 낮추기 위한 목적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한 실질적인 금융 지원을 위해 최고 금리에 상한을 설정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 지원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7.00상승 59.8118:03 06/03
  • 코스닥 : 737.66하락 5.9218:03 06/03
  • 원달러 : 1216.80하락 8.618:03 06/03
  • 두바이유 : 39.57상승 1.2518:03 06/03
  • 금 : 38.93상승 0.9618:03 06/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