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융권 외형확대 자제, 고수익 추구 경계해야”

 
 
기사공유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금융권은 지금부터라도 외형 확대를 자제하고 충당금과 내부 유보를 늘리는 등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사진=임한별 기자
금융감독원은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코로나19에 따른 영향을 진단하는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저성장·저금리 환경에서 과도한 고수익 추구를 경계해야 한다고 했다.

윤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금융권은 지금부터라도 외형 확대를 자제하고 충당금과 내부 유보를 늘리는 등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성장·저금리의 금융 환경에서 소비자는 물론 금융회사 스스로 과도한 고수익 추구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며 “금융상품 완전판매 문화 정착 노력 등 소비자 보호에도 힘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윤 원장은 “금융권이 위험관리에만 치중해 자금공급 기능을 축소하면 경기 하강을 가속화하고 신용경색을 발생시키는 등 부작용을 키우게 된다”며 “금융사 임직원 면책 확대, 유동성 비율 등 금융규제 적용 유연화, 금융권 핵심성과지표(KPI) 개선 모범사례 확산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회의에 참석한 김홍범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위원장(경상대학교 경제학과 교수)과 자문위원, 금감원 관계자들은 코로나19에 따른 금융 부문 영향을 진단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이진석 금감원 부원장보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금융지원과 금융회사 건전성 현황'을 소개했고 김현욱 한국개발연구원(KDI) 교수가 '코로나19, 경제·금융 환경 변화와 대응'을 주제로 발표했다.

김홍범 자문위원장 등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금융부문의 역할과 책임을 강조한 윤 원장의 의견에 동감한다”며 “장기적으로 디지털화 진전, 국경 간 이동 제한, 교역 위축 등 경제·사회적 변화가 커질 수 있는 만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5.08상승 35.4818:01 06/01
  • 코스닥 : 735.72상승 22.0418:01 06/01
  • 원달러 : 1225.00하락 13.518:01 06/01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6/01
  • 금 : 34.86상승 1.6918:01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