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 힘입은 KBO리그, 세계로 '쭉쭉'… 130개국 생방송

 
 
기사공유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 취재진이 프로야구 취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 프로야구를 130개국에서 생중계로 만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2일 "KBO리그가 미국과 일본에 이어 미주, 유럽,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지역 주요국가 130개국에 생중계된다"고 밝혔다.

한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 리그를 시작한 몇 안되는 국가 중 하나다.

이례적인 개막 소식에 야구 종주국인 미국에서도 관심을 보였다.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KBO리그 중계권을 사들여 생중계에 나서기도 했다. ESPN은 최근 KBO리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미국 외 지역까지 중계방송 권역을 확장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캐나다, 멕시코 등 미주 전 지역과 네덜란드 등 유럽 전 지역, 아시아 일부 지역, 중동과 아프리카 전 지역의 ESPN 채널 네트워크를 통해 KBO리그가 생중계된다.

미국 ESPN과 일본 스포존(SPOZONE)은 개막일인 지난 5일부터 KBO리그 경기를 매일 1경기 이상 중계하고 있다.

KBO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모범 사례로 꼽히는 한국의 'K-방역'과 함께 KBO리그가 성공적인 준비와 진행으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며 "한국의 대표 프로스포츠 콘텐츠인 KBO리그를 해외에 널리 알리고, 이를 계기로 향후 다양한 해외 마케팅까지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4.58하락 13.3212:41 07/10
  • 코스닥 : 771.92하락 0.9812:41 07/10
  • 원달러 : 1202.50상승 712:41 07/10
  • 두바이유 : 42.35하락 0.9412:41 07/10
  • 금 : 43.63상승 0.2912:41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