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MTS 오류로 100억원 주문지연… "피해 모두 보상"

 
 
기사공유
신한금융투자/사진=뉴스1
신한금융투자의 M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에서 주식 매매 주문이 5시간가량 지연 접수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약 100억원 규모 주문이 오류로 체결됐다. 신한금융투자는 이 사고로 발생한 투자자 피해를 모두 보상하기로 했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날 신한금융투자의 MTS에서 주문 지연 사고가 일어났다. 이날 오전 신한금융투자의 MTS 서버에서 문제가 발생해 고객들의 일부 주문이 처리되지 않다가 오후 2시에 한꺼번에 접수됐다.

오류로 발생한 체결건수는 5700여건, 체결금액(발주 총액)은 약 10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밀렸던 주문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일부 주문이 중복으로 체결돼 고객 의도와 다른 매매가 체결됐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해당 시간에 일어난 거래가 모두 중복 매매는 아니고 정상인 거래도 있었다"며 "피해규모를 확인하기 위해 고객 모두에게 전화로 의사에 반하는 거래였는지 확인하는 중이다"고 말했다.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5.08상승 35.4818:01 06/01
  • 코스닥 : 735.72상승 22.0418:01 06/01
  • 원달러 : 1225.00하락 13.518:01 06/01
  • 두바이유 : 38.32상승 0.4818:01 06/01
  • 금 : 34.86상승 1.6918:01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