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뉴스마저… "트럼프, 대선서 바이든에 패배"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시간주 입실란티의 포드 자동차 부품공장을 방문한 지난 21일(한국시간) 지역 주민들이 트럼프 대통령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미국의 대표적인 보수 매체 '폭스뉴스' 여론조사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대선에서 패배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1일(현지시간) 폭스뉴스가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48%가 '오늘 대선이 치러질 시 누구에게 투표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민주당 유력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지목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뽑겠다고 답한 이들은 40%에 그쳤다.

분야별 신뢰도를 묻는 문항에선 보건 분야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을 선호하는 응답이 두드러졌다.

보건 분야에 있어 양 후보 중 누구의 직무 수행을 신뢰하는지 묻는 항목에서 응답자의 50%가 바이든 전 부통령을 꼽았다. 트럼프 대통령을 꼽은 응답자는 33%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직무에 관해서도 응답자 46%가 바이든 전 부통령을 더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문항에서 유권자 37%의 신뢰를 받았다. 대중 관계 문제 역시 바이든 전 부통령이 43%, 트럼프 대통령이 37%의 신뢰를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유일하게 앞선 분야는 경제였다. 경제 문제에 있어 트럼프 대통령을 더 신뢰한다고 답한 이들은 45%였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42%를 받아 약간 뒤쳐졌다.

트럼프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는 지난달 49%로 최고치를 찍었으나 이번 조사에선 44%로 하락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진행된 대선 여론조사에서 모두 패하며 불길한 선거 행보가 점쳐졌다.

전날 의회전문매체 '더 힐'에 따르면 퀴니피액대학에서 진행한 전국 여론조사 결과 트럼프 대통령은 39%의 지지를 얻어 50%의 바이든에게 밀렸다. 영국의 경제분석업체 '옥스포드 이코노미스트'도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득표율이 35%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은 바 있다.

폭스뉴스는 미국에서 손꼽히는 보수 성향의 매체로 트럼프 행정부에 비교적 호의적인 반응을 보여왔다. 폭스뉴스가 진행한 여론조사에서도 밀리는 것으로 나오며 오는 11월 대선에서 치열한 승부가 예고됐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