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원숭이다"… 카카오톡 메시지 누르면 해킹된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일 카카오톡 상에선 '이거 눌러봐요' 라고 적힌 버튼이 확산됐다. 하지만 해당 버튼을 누를 시 해킹을 당한다는 의혹이 제기되면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나온다. /사진=강소현 기자

"나는 원숭이다" 

22일 카카오톡 상에선 '이거 눌러봐요' 라고 적힌 버튼이 확산됐다. 하지만 해당 버튼을 누를 경우 해킹을 당한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제기됐다.

이날 카카오톡에서는 '이거 눌러봐요'라고 적힌 버튼을 누르면 "나는 원숭이다"라는 메시지가 자동으로 보내지는 '깜짝' 기능이 등장했다. 해당 메시지를 받은 카카오톡 이용자들은 지인들에게도 이를 공유하면서 확산됐다.

이후 ‘해당 버튼을 눌러 메시지가 보내지면 "카카오톡 고유 패킷이 스니핑(네트워크 중간에서 패킷 정보를 빼돌리는 것)돼 추후 카카오톡 해킹, 강제 메시지 전송 등으로 악용 당할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22일 카카오톡 상에선 '이거 눌러봐요' 라고 적힌 버튼이 확산됐다. 하지만 해당 버튼을 누를 시 해킹을 당한다는 의혹이 제기되면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나온다. /사진=강소현 기자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카카오톡 관계자는 '머니S'와의 통화에서 "(해당 현상은) 해킹·스니핑 등과는 무관하다"며 "이용자들의 불편 및 혼란이 예상돼 해당 메시지가 더이상 공유되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지금은 해당 메시지를 공유하려고 하면 "해당 앱에서 카카오톡으로의 메시지 전송이 일시적으로 제한됐다"는 문구가 뜬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5.91상승 24.3718:03 11/26
  • 코스닥 : 874.53상승 9.4118:03 11/26
  • 원달러 : 1104.60하락 4.318:03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8:03 11/26
  • 금 : 47.87상승 2.0118:03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