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또 21일째 깜깜무소식… 다양한 '설' 잇따르나

 
 
기사공유
21일째 공개 행보를 하고 있지 않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정부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일 순천인비료공장을 찾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뉴스1(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또 잠적했다. 정부는 21일째 공개 행보를 하고 있지 않은 김 위원장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21일째 모습을 드러내고 있지 않은 김 위원장에 대한 동향’에 대해 “올해 1월 초에도 21일 정도 (공개행보가 없었던 적이) 있었다”며 “(북한) 언론에 (동향이) 비공개되는 것은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 대변인은 “김정은 위원장이 어디에 머무는지에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언급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며 “관계 당국에서 예의주시는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뒤 21일째 공개활동을 중단하고 있다. 이에 최근 원산 쪽에서 머물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