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명 몰린다"… IOC 조정위원장, 도쿄올림픽 개최 '난색'

 
 
기사공유
일본 도쿄에 위치한 국립경기장 앞에 설치된 올림픽 조형물. /사진=로이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내부에서 내년 도쿄올림픽 개최가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22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존 코츠 IOC 조정위원장은 호주 매체 '뉴스코퍼'가 주관하는 원탁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된다고 해도 위협을 막아내지 않을 것 같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코츠 위원장은 "우리가 직면한 가장 현실적인 문제는 선수들이 206개의 각기 다른 나라에서 온다는 점"이라며 "선수 1만1000명과 기술직 공무원과 감독 5000명, 취재원 2만명, 조직위원회 직원 4000명, 자원봉사자 6만명이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내년 7월 올림픽 개최 여부는 코로나19 진행 상황에 따라 오는 10월부터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츠 위원장은 내년에도 올림픽이 열릴 수 없다면 개최가 취소될 것이라는 기존 IOC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올림픽을 다시 미룰 수는 없다. 그때까지 백신은 없을 것이고 설령 있더라도 전 세계가 공유하기에는 역부족일 것이다"라고 예상했다.

코츠 위원장은 풀어야 할 구체적인 세부 문제로 '올림픽촌 격리, 선수들 격리, 관객 제한, 언론사의 공동취재구역에서 선수 격리' 등을 제시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3.76하락 18.1218:01 07/16
  • 코스닥 : 775.07하락 6.2218:01 07/16
  • 원달러 : 1205.60상승 5.118:01 07/16
  • 두바이유 : 43.79상승 0.8918:01 07/16
  • 금 : 44.18상승 1.418:01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