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 홍보대사' 강경화 "바이러스와 함께 사는 법 배워야"

 
 
기사공유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21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과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방송 보도화면 캡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과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울 필요가 있다"라고 제안했다.

강경화 장관은 21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설사 경제활동이 재개되더라도) 코로나19 이전의 삶으로 되돌아가지는 못한다. 위험이 여전히 상존해 있다"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코로나19 위협과 공생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라며 "이는 모두가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공공장소와 대중교통수단 등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걸 의미한다"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지난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당시의 경험이 이번 코로나19 방역에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그는 "메르스 유행 당시 당국의 대응은 단점이 많아 도저히 칭찬할 수 없다"라면서도 "그런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의 질병통제 인프라를 개선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달 초 발생한 서울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선 "감염자가 급증하기 전엔 검사와 추적에 속도를 냈고, 이후엔 이 업소들을 자주 찾는 많은 젊은이들이 (신원 공개 우려 때문에) 검사를 꺼린다는 걸 알고는 익명으로 무료 검사를 받을 수 있게 했다"며 "그래서 지난 10여일 간 6만여명을 검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이 바이러스는 매우 까다로운 데다 언제든 다시 고개를 들 수 있기 때문에 신속히 검사·추적하는 능력을 갖추는 게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5.08상승 35.4818:01 06/01
  • 코스닥 : 735.72상승 22.0418:01 06/01
  • 원달러 : 1225.00하락 13.518:01 06/01
  • 두바이유 : 38.32상승 0.4818:01 06/01
  • 금 : 34.86상승 1.6918:01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