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입찰용 페이퍼 컴퍼니 단속 효과'… 응찰률 22% 감소

 
 
기사공유
이재명 지사. /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입찰용 페이퍼컴퍼니가 지속적인 단속으로 급감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해 10월 최초 도입한 공공입찰 페이퍼컴퍼니 사전단속을 벌인 결과 이달 13일 기준 도 157개 공사 중 272개 업체를 조사해 42개사를 적발했다. 

이 지사는 SNS를 통해 "응찰회사를 전수조사하기 때문에 피할 길도 없다"라며 "그 결과 응찰률이 무려 22%나 감소했다"고 이같이 설명했다.

이어 "페이퍼컴퍼니로 입찰 받으면 당연히 하청주겠지요?"라고 반문한 뒤 "리베이트를 먹는 건 기본일 것이고 부당이득에 부실공사 가능성이 크다. 경기도에서 페이퍼컴퍼니로 입찰하면 보증금 몰수, 형사고발, 행정조치가 곧바로 취해진다"고 경고했다.

이 지사는 "대신 실제로 공사를 하는 건전한 업체들이 그만큼 기회를 잡았지만 경기도는 공정하다"라며 "경기도에선 불공정한 방법으로 이익을 얻을 수 없고 그런 시도만 해도 책임을 묻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도내 시군으로 확대하면서 다른 시도와 중앙정부에도 확산되길 바란다"며 "공정한 세상이 모두가 행복한 미래를 만든다"라고 덧붙였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5.08상승 35.4823:59 06/01
  • 코스닥 : 735.72상승 22.0423:59 06/01
  • 원달러 : 1225.00하락 13.523:59 06/01
  • 두바이유 : 38.32상승 0.4823:59 06/01
  • 금 : 37.97상승 3.1123:59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