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호선 선유도역 인근 땅 '특별계획구역' 지정

 
 
기사공유
지하철 9호선 선유도역 주변 영등포구 양평동5가 50번지 일대가 역세권 기능 강화 및 준공업지역 특성을 살리는 도시관리 차원에서 지구단위계획을 결정했다. /사진제공=서울시
지하철 9호선 선유도역 인근 지구단위계획이 결정되는 과정에서 롯데 소유 용지가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됐다.

서울시는 21일 제3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열고 '선유도역 주변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지구단위계획'을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대상지는 지하철 9호선 선유도역 주변인 영등포구 양평동5가 50번지 일대 26만8026㎡다. 서울시는 선유도역 역세권 기능 강화와 준공업지역 특성을 살리는 도시관리 차원에서 지구단위계획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구단위계획 내용으로 한강변 일대 특별계획구역 3곳이 신설됐다. 특별계획구역은 여러 동의 건축물과 다양한 용도를 수용하기 위해 복합개발이 필요한 경우 지정한다. 나대지나 이전적지·대규모 개발예정지역 등 지구단위계획 구역 내 중요지역의 개발을 유도하고 통제하는 수단으로 쓰이고 있다.

특별계획구역 3곳 중 2곳은 롯데가 소유한 땅이다. 특별계획구역 중 가장 넓은 1구역 1만3302㎡는 롯데렌터카 정비공장, 2-1구역 8589㎡는 롯데칠성음료 물류센터로 활용되고 있다. 2-2구역은 현재 세차장으로 사용되고 등기부등본상 3명이 소유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