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호, ‘도이치 오토월드’ 준공… 세계 최대 자동차매매시설

 
 
기사공유
대림산업 계열사인 삼호가 준공한 도이치 오토월드 전경. /사진=삼호
대림산업 계열사인 삼호는 경기도 수원시 고색동 소재 도이치 오토월드 신축 건물을 준공했다고 22일 밝혔다.

도이치 오토월드는 초대형 자동차 매매단지다. 지하 6층~지상 4층, 연 면적은 27만4357㎡(8만3000여평) 규모며 자동차 매매시설로는 세계 최대다.

2018년 4월 착공한 도이치 오토월드는 최대 1만160대의 차량을 전시할 수 있다. 1층에는 제네시스, BMW, 벤츠, 포르쉐 등 고급 자동차 브랜드가 들어설 예정이다. 기타 판매시설과 근린생활시설, 차량등록사업소도 갖추고 있다.

지하 1층에는 정비소, 세차장, 광택 작업장과 촬영소도 들어섰다. 소비자들은 차량 판매와 구매 뿐 아니라 정비와 등록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

전체 매장의 30%는 도이치 오토월드에서 직영으로 운영한다. 나머지는 중고차 매점이 입주할 계획이다. 지난 2월 입주가 시작됐으며 다음달 정식 개장할 예정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16.52하락 12.0210:07 05/29
  • 코스닥 : 707.00하락 1.7510:07 05/29
  • 원달러 : 1239.60보합 010:07 05/29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10:07 05/29
  • 금 : 33.17하락 1.3110:07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