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사정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김종인, '얼떨떨' 비대위원장 수락(종합)

 
 
기사공유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22일 비대위원장직을 맡아달라는 당의 요청을 받아들였다. /사진=임한별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22일 비대위원장직을 맡아달라는 당의 요청을 받아들였다. 김 내정자는 "최선을 다해 당을 다시 정상궤도에 올리는데 남은 기간 동안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한발전전략연구원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등 당 지도부와 만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비대위원장직을 맡는 소회를 묻는 질문에 김 내정자는 "내 나름대로 처음에 비대위원장을 해달라고 요청받았을 때 여러가지 생각해서 해보겠다고 했는데 그동안 여러가지 사정이 있었는지 모르겠다"며 "(비대위 출범 논의가) 한달 넘도록 시간 경과가 됐기 때문에 이제 와서 이러고 저러고 딴 얘기할 거 없이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 내정자와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22일) 김종인 박사를 비대위원장으로 모시는것이 좋겠다는 당선자 총회의 결정을 말씀 드렸고 위원장으로부터 당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는데 온 힘 쏟겠다는 말씀을 들었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전국위원회에서 의결한 ‘김종인 비대위’ 체제를 놓고 찬반 토론을 진행해 이를 확정지었다.

이로써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4·15 총선 이후 한달만에 다시 통합당을 이끈다. 임기는 내년 4월 재보궐 선거까지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5.08상승 35.4818:01 06/01
  • 코스닥 : 735.72상승 22.0418:01 06/01
  • 원달러 : 1225.00하락 13.518:01 06/01
  • 두바이유 : 38.32상승 0.4818:01 06/01
  • 금 : 37.97상승 3.1118:01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