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지주, 주1회 재택근무 의무화… 신동빈 "업무 방식 바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지주가 오는 25일부터 전 임직원 대상 주1회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이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이 업무 방식 변화를 주문한 데 따른 시도다. /사진=머니투데이

롯데지주가 오는 25일부터 전 임직원 대상 주1회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이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업무 방식 변화를 주문한 데 따른 시도다.

롯데지주는 다음주부터 전 직원을 대상으로 주5일 중 하루는 재택근무를 하도록 의무화한다고 22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나타난 근무 환경의 변화를 장기적인 트렌드로 인식하고 직원들의 일하는 방식 변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다. 

이 같은 업무 방식의 변화는 신 회장의 뜻이기도 하다. 신 회장은 지난 19일 임원회의를 열고 “근무 환경 변화에 따라 일하는 방식도 당연히 바꿔야 한다”며 “업종별, 업무별로 이런 근무 환경에서 어떻게 일을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당시 신 회장은 자신이 경험한 재택근무 및 화상회의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신 회장은 지난 3~4월 일본에서 사무실과 재택근무를 병행했다. 지난 2일 한국에 귀국해서는 2주간 자가격리를 하며 재택근무를 실시했다. 

신 회장은 “비대면 회의나 보고가 생각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이라는 인상을 받았다”며 “직접 방문이 어려운 사업장의 경우 오히려 화상회의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더 자주 들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신 회장 역시 다음주부터 주1회 재택근무에 동참한다. 신 회장은 재택근무 시 해외사업장과 화상회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통해 물리적 거리로 그간 상대적으로 자주 방문하지 못했던 사업장들을 좀 더 적극적으로 챙기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23:59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23:59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23:59 09/24
  • 두바이유 : 42.46상승 0.223:59 09/24
  • 금 : 41.21하락 0.1723:59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