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선 주저앉은 코스피 '하루 천하'… 2000선 재탈환 할까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코스피가 2000선을 찍은 지 하루 만에 1970선으로 주저 앉았다. 최근 주가 급등에 따른 부담과 미·중 갈등이 증시를 끌어내린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문가들은 코스피 2000선 재탈환 여부를 둘러싸고 엇갈린 전망을 내놓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2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8.18포인트(1.41%) 내린 1970.13으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3.29포인트(0.16%) 오른 2001.60으로 개장했으나 약세로 전환했다.

하락장에서 매물을 받아낸 것은 역시 개미(개인 투자자)다. 이날 외국인이 4677억원, 기관이 4547억원 어치 매물을 쏟아냈지만 개인은 9377억원 순매수로 지수를 방어했다.

지난 21일 코스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둔화 및 글로벌 경제활동 재개 회복 기대감에 개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2000선을 돌파하기도 했다.

지수가 장중 2000선 위에서 거래된 것은 지난 3월6일 이후 약 두달 반 만이다. 그러나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 재부각 등 글로벌 경제 상황 악화에 약세 전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물량을 대거 쏟아내면서 시장 불안감을 조성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 의회를 대신해 국가보안법을 제정하기로 함에 따라 미중 관계가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13기 전인대 3차 연례회의에서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제시하지 않는 등 녹록지 않은 경제 상황을 시사하기도 했다. 올 1분기 경제성장률이 -6.8%로 근 반세기 만에 처음 마이너스 경제성장률을 경험하는 등 상황이 매우 좋지 않기 때문이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그동안 증시 상승을 이끌던 관련 종목들의 차익 욕구 또한 높아질 것"이라며 "여기에 중국 전인대 개막식에서 리커창 총리는 업무보고를 통해 올해 경제 성장 목표 등 주요 경제 운용 방향을 제시하는데 이 결과 미국과 중국의 마찰 재부각이나 홍콩 시위 확산 우려도 부담"이라고 진단했다.

금융투자시장에선 코스피 지수가 2000선을 재탈환할지 관심이 쏠린다. 증권가 전망치를 종합해보면 다음주 국내증시는 1940~2030포인트 사이에서 움직일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과 글로벌 경제 재개 기대감이 코스피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상승 곡선을 이뤄낼 것이라는 분석이다. 반면 코로나19의 2차 확산 가능성, 미·중 갈등 등 불확실성 요소가 여전히 상존하기에 코스피가 지속적으로 상승할 수 있을진 미지수라는 전망이다.

이경수 메리츠종금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단기적으로 기술적 조정이 나올 수 있지만 극단적인 비관론에서 벗어났다”며 “과거 사례와 달리 기업들의 부채 축소 움직임보다 정부가 부채를 떠안는 형태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내다봤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는 "'셀인메이(Sell in May·5월에 주식을 팔아라)' 비관론을 무색케 하는 마디 지수대 코스피 2000 포인트선 탈환 시도가 한창이었다”며 “국내증시는 한껏 가중된 밸류에이션 부담과 함께 그간 뜨겁게 달아올랐던 열기를 식히는 중립이하의 시장 흐름이 전개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김 연구원은 “지난 3월13일 국가비상사태 선언과 함께 전면적 경제봉쇄에 나섰던 미국은 지난 20일 코네티컷주 록다운 해제를 끝으로 전 지역 경제활동 재개에 돌입했다”며 “시장 초점은 록다운 해제를 통해 경제활동 정상화에 나서는 미국에 집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이승훈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코스피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다”며 “경기회복 속도와 강도는 최초에 리세션을 유발했던 코로나19가 전개되고 사회적 봉쇄가 어떤 방식으로 이뤄지는 지에 따라 매우 가변적”이라고 진단했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실물 경기 불안과 투자 심리 개선의 상반된 환경은 중소형주 상대적 강세로 이어지고 있다”며 “이달 1~20일 한국 잠정 수출 증가율은 마이너스 20.3%로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고 경제 활동 재개에도 불구 대외 경기 개선이 더딜 수 있다는 우려는 수출주 위주인 대형주 반등 속도를 상대적으로 둔화시키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그는 “미·중 마찰에 따른 신흥국 통화 변동성 우려도 외국인 수급에 민감한 대형주 상승 속도를 약화시킬 수 있다”며 “중소형주에 유리한 환경은 당분간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