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에스더♥' 홍혜걸 빚만 6억?

 
 
기사공유
여에스더가 홍혜걸의 경제관념을 폭로했다. /사진=뉴스1

여에스더가 홍혜걸의 경제관념을 폭로했다. 22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예방의학 박사 여에스더가 출연해 KBS 라디오 '건강 365'에 섭외해서 콤플렉스를 해결해 준 이원규 PD를 찾아나섰다.

이날 여에스더는 자신의 콤플렉스에 대해 대구 사투리와 일본어가 섞인 말투와 외모, 남편 홍혜걸의 경제관념을 꼽았다.

여에스더는 "제가 말이 많다 보니까 하루에 환자 15명을 보기가 힘들었다. 병원은 적자였고 남편은 새로운 사업을 하고 싶어 했다"며 "2001년도 무렵 포털 사업을 하겠다고 빚만 6억이 생겼다"고 회상했다.

이어 "남편이 '건강 365' MC였는데 사업 실패와 폐결핵, 늑막염으로 몸이 많이 상하니까 '건강 365'를 그만두게 됐다"며 "다음 MC를 찾아야 하는데 제가 스튜디오에 갔다가 이원규 PD님이 저를 보시고 MC 자리를 제안하셨다. 그거 해서 1년 반 동안 수입도 있었고, 여러모로 저를 도와주신 분"이라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08.29하락 20.2510:13 05/29
  • 코스닥 : 701.77하락 6.9810:13 05/29
  • 원달러 : 1239.90상승 0.310:13 05/29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10:13 05/29
  • 금 : 33.17하락 1.3110:13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