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여객기 추락, 107명 탑승… "착륙 직전 사라져"(상보)

 
 
기사공유
107명을 태운 파키스탄국제항공 A320 여객기가 22일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의 한 주거지역에 추락했다. /사진=로이터

107명을 태운 파키스탄국제항공 A320 여객기가 22일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의 한 주거지역에 추락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파키스탄국제항공 대변인은 "승객 99명과 승무원 8명을 태운 PK 8303 여객기가 카라치에서 추락했다"고 밝혔다.

파키스탄 현지 방송국은 사고가 인구밀집지역에서 발생했으며, 현장에 인파가 몰린 상황에서 구급차가 오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사고는 파키스탄 사람들이 라마단(이슬람 금식 성월) 기간이 끝난 뒤 시작되는 명절 '이드 알 피트르' 준비하는 가운데 발생했다.

압둘라 칸 파키스탄 항공부 대변인은 "이번에 추락한 PK8303편은 라호르에서 이륙해 오후 2시30분 카라치에 착륙할 예정이었지만 레이더에서 사라졌다"고 밝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