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걸렸다" 거짓말한 미국 30대 남성… 회사 분노

 
 
기사공유
미국의 한 30대 회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고 회사에 거짓말을 했다가 사기 혐의로 기소되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사진=로이터
미국의 한 30대 회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고 회사에 거짓말을 했다가 사기 혐의로 기소되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 연방 검찰은 22일(현지시간) 의료 문서를 위조해 고용주에게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거짓말을 한 34세 남성을 사기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의사의 편지를 꾸며낸 뒤 회사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틀랜타 소재의 이 업체는 남성의 거짓말로 소독을 위해 건물을 폐쇄했다. 그와 가깝게 지내던 직원 여러 명도 격리 조치됐다.

남성은 추후 코로나19 감염은 사실이 아니라고 털어놨다. 검찰은 그가 일으킨 소동으로 회사는 10만달러가 넘는 손해를 입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