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주 법무장관 "마스크 안쓴 트럼프, 아기 같아… 대통령인 게 수치"

 
 
기사공유
도널드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시간주 자동차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이 공개돼 주 법무장관과 설전을 주고받았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미시간주의 포드 자동차 공장을 방문했다. 방문을 앞두고 데이나 네설 미시간주 법무장관은 마스크 착용이 주지사의 명령이므로 법적 의무일 뿐 아니라 윤리적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공개석상에서 종종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논란이 돼 왔는데 "언론이 나의 마스크 착용한 모습을 보는 즐거움을 누리게 하고 싶지 않다"고 말해 비판을 받았다.

하지만 NBC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도 공개했다.

네설 법무장관은 21일 밤 CNN에 출연해 "대통령이 규칙을 따르길 거부하는 심술 부리는 어린이 같다"며 "그가 미국의 대통령이어서 수치스럽다"고 말했다. 네설 장관은 민주당 소속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밤 트위터를 통해 반격했다. 그는 "괴짜 미시간주 법무장관이 나를 악의적으로 협박하고 있다"며 "나는 분명 마스크를 썼다"고 밝혔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2.03상승 0.76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